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는 노무현 대통령이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침해받았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을 상대로 낸 헌법소원 심판 사건을 기각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판부는 "공직선거법 9조1항은 합헌이며, 정무직 공무원은 평소 정무적 활동을 할 수 있으나 선거에 대해서만은 부당한 영향력 행사해서는 안된다"며 "청구인의 발언은 대통령 선거가 다가오고 야당 경선이 이뤄지는 시점에 야당 유력후보를 비난하고, 반복적 비판한 것으로서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지난해 6월2일 참여정부평가포럼 강연에서 "대운하도 민자로 한다는데 제정신 가진 사람이 대운하에 투자하겠냐. 한나라당이 정권을 잡으면 어떤 일이 생길까 생각하니 끔찍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선관위로부터 '공직선거법 제9조 제1항 선거중립의무'를 선거중립의무 준수 요청을 받았었다.

노 대통령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달 18일 원광대 강연에서 "이명박씨의 감세정책에 속지말라" "선거법은 위헌ㆍ위선적인 제도다" 등의 발언을 했다가 선관위로부터 '선거중립의무 준수 재촉구' 조치를 받자, 대통령 신분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헌법소원을 냈었다.

Posted by lamoz
인수위는 휴대폰 쌍방향 요금이라는

또 다른 묘한 제안을 들고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쌍방향 요금제란 수신자와 송신자가 50% 50% 요금을 나누는 개념이다.

하지만 통신사들마져 인수위의 방안이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입장 표방한봐 있다.

통신요금 누진제는 전화를 많이 거는 소비자가 소득이 높다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지만 실제 통화량과 소득이 비례한다는 근거가 없다는 것이다.

다른 글에서도 언급했지만 영업사원같은 경우 휴대폰 자체가

생업수단인데 이는 실적악화와 요금인상이 불보듯 뻔하다.

인수위는 조금은 생각을 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Posted by lamoz
북미 시장과 한국을 동일시 하기는 힘들지만 북미에서 주요 타겟층은 20대중반에게 매력적인 가격(?!)이 될것이라고 한다. 현대차가 구린 이미지를 가지던 말던 가격에 이길장사는 없다.

...Realistically, for those in their mid 20s, myself for one, Hyundai's price tag seems very tempting over anything else, plus Hyundai car's overall workmanship has been getting better and better recently too...
Posted by lamoz

인수위가 또 일을 냈다.

...이는 기존 유류세와 휴대전화요금을 각각 10%,20%씩 ‘일괄 인하’하겠다는 방침에서 ‘차등 인하’ 방식으로 선회한 것이다. 이 경우 저소득층에는 혜택으로, 고소득층에는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과연 휴대전화를 많이 쓰는 사람이 고소득층일까?

주변를 봐도 가장많이 휴대폰을 쓰는사람은 중소기업 영원사원들이다.
그들은 휴대폰없이는 일처리가 안될정도이다.

그렇다고 영세한 중소기업대부분은 회사에서 휴대폰비용을 주지않는경우가 많다.
이는 결과적으로 영업사원만 축나게 되는결과를 초래할 확률이 높다

물론 아직 세부적인 논의는 없기 때문에 결과를 미리 논하는것도 우숩지만

적어도 현재방향은 한참 잘못 잡은듯 하다.

Posted by lamoz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의 구간과속단속이 시작되었다.
구간단속은 구간이 시작되는 지점과 끝나는 지점에 카메라를 설치해 차량의 평균 주행속도를 측정한 뒤 제한속도 이상으로 주행한 차량을 적발하는 방식으로 과거와 같은 과속카메라와는 차원이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이에 대한 실용성은 상당히 의문인데

서해대교는 안개가 자주 끼이는 지역이며 안개에 카메라가 무용지물이 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시간이 지나면서 사람들이 지역을 외워버리게되면 역시나 실용성은 의문이다.

물론, 단속의 목적은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지 돈을 얼마나 뽑아내는것이 아니긴하지만.
Posted by lamoz